휴맥스, 獨대형 유료방송사 ‘스카이 도이칠란드’에 UHD 비디오 게이트웨이 공급

-2016년 10월부터 ‘스카이 도이칠란드’(Sky Deutschland)에 최초로 4K UHD 게이트웨이 공급 시작
(2016년 10월 6일) — 휴맥스(대표 김태훈, www.humaxdigital.com)가 오는 10월부터 독일 및 오스트리아 지역의 대형 유료방송 사업자인 ‘스카이 도이칠란드’(Sky Deutschland)에 초고화질(UHD) 비디오 게이트웨이를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UHD 비디오 게이트웨이는 ‘스카이 도이칠란드’의 첫 UHD 채널 런칭과 함께 새롭게 출시된다. 스카이 도이칠란드의 CEO 칼스텐 슈미트(Carsten Schmidt)는 지난 7월 뮌헨에서 열린 프레스 행사에서 올 가을부터 분데스리가 경기와 UEFA 챔피언십 등 스포츠 방송을 필두로 첫 UHD 채널인 Sky Sport Bundesliga UHD와 Sky Sport UHD를 선보일 예정이라 밝힌 바 있다.
이 제품은 ‘스카이 플러스 프로’(Sky+ Pro) 라는 이름으로 출시되며, 유료방송 수신과 함께 1TB의 저장용량을 갖춰 HD 화질 기준으로 약 185시간 까지 녹화가 가능하다. 명암과 색상표현을 극대화 해주는 HDR(High Dynamic Range)기술이 더해져 시청자들은 더욱 풍부하고 선명한 화질로 UHD 화질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이 제품은 Sky 전용 수신기로 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인 Sky On Demand에 빠르게 접속 할 수 있다.
휴맥스 김태훈 사장은 “유럽 대형방송사가 본격적으로 첫 UHD 서비스를 시작하는데 게이트웨이를 공급하게 된 것에 의미가 있다”며, “UHD TV 가격이 하락하고, UHD 콘텐츠가 급증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본격적인 UHD 전환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가운데, 글로벌 시장확대를 위해 노력해 갈 것” 이라고 말했다.

스카이 도이칠란드의 수석부사장인 세바스티안 하웁트만(Sebastian Hauptman)은 “스카이 도이칠란드의 오랜 파트너인 휴맥스와 함께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Sky+ Pro를 개발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Sky+Pro와 함께 이제 독일 및 오스트리아 지역의 스카이 가입자들이 축구 생중계를 UHD 화질로 즐기며, ‘Sky On Demand’ 서비스와 함께 수준 높은 홈엔터테인먼트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라고 말했다.
휴맥스는 지난 2014년 국내시장에 UHD 제품을 처음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영국과 일본 등지에 UHD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올해 UHD 매출비중은 전체 매출의 10% 이상으로 전망된다.

한편, 스카이 도이칠란드는 가입자 수 2,180만명에 유럽 5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유럽 대형방송사인 스카이(Sky) 산하의 유료방송사로 라이브 스포츠, 영화, 드라마, 키즈 채널 및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독일 및 오스트리아 유료방송시장의 선두업체로서 현재 가입자수 460만명에 연매출 2조 5,000천억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본사는 뮌헨 근교에 위치하고 있다. (끝)

fb3f74e5170c38307bc4fab4987ed8a8_iibnpLNxoLob4Wx
About HUMAX
휴맥스는 1989년 설립된 글로벌 선도 게이트웨이 업체로서 현재 전세계 80여개 국의 주요 방송사 및 통신사업자들에게 고품질의 비디오 게이트웨이(Video Gateway), 브로드밴드 게이트웨이(Broadband Gateway) 등을 공급하고 있다. 본사와 R&D 센터는 한국에 위치해 있으며, 미국, 영국, 독일, 아랍에미리트, 일본, 인도, 호주, 브라질 등을 포함하여 전세계 18개 지역에 법인 및 지사를 두고 있다. 지난 2015년 기준으로 1조 4,26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전세계적으로 1,000여명 이상의 임직원을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