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맥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 휴맥스 OTT 셋톱박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 지난 3년 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잇달아 수상
(2016년 2월 29일)… 휴맥스(대표 김태훈, www.humaxdigital.com)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기기인 자사의 ‘OTT 셋톱박스’가 지난 26일(현지 시간)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2016)에서 제품디자인 부문(Product Design) 본상을 수상하였다고 밝혔다.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이번에 수상한 휴맥스의 OTT(Over the Top) 셋톱박스(모델명:H3)는 동종 업계에서는 시도하지 않은 혁신적인 우드 패턴(Wood pattern)을 적용하여 주거환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편안하고 감성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번 수상으로 이 제품은 지난 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에 이어, 두 번째로 국제 디자인상을 수상하게 됐다.

fb3f74e5170c38307bc4fab4987ed8a8_j87LRAnMqP

특히, 이 제품은 휴맥스의 사업 특성상 사업자와 지역에 따라 디자인이 다양하게 파생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여, 제품의 탑 커버를 손쉽게 분리, 교체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점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작고 가벼운 OTT 셋톱박스의 특성상 케이블을 연결했을 때 무게 중심을 잡지 못하고 바닥에 잘 고정되지 않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탑 커버에 추를 장착하여 제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게이트웨이 시장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로서 인정을 받아온 휴맥스는 지난 2014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을 시작으로, 2015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2016년 또 다시 iF 디자인 어워드까지 수상함으로써, 기술력과 함께 디자인 분야에서도 글로벌 수준의 역량을 갖춘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휴맥스 김태훈 사장은 “지난 3년 간 세계 3대 디자인상을 잇달아 수상하면서 디자인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며,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의 감성을 만족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지속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54년에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3대 디자인상이다. 디자인, 혁신성, 환경 친화성, 브랜드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는 전 세계 53개국에서 출시된 5,295개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About HUMAX]
휴맥스는 1989년 설립된 글로벌 선도 게이트웨이 업체로서 현재 전세계 80여개 국의 주요 방송사 및 통신사업자들에게 고품질의 비디오 게이트웨이(Video Gateway), 브로드밴드 게이트웨이(Broadband Gateway) 등을 공급하고 있다. 본사와 R&D 센터는 한국에 위치해 있으며, 미국, 영국, 독일, 아랍에미리트, 일본, 인도, 호주, 브라질  등을 포함하여 전세계 18개 지역에 법인 및 지사를 두고 있다. 지난 2015년 기준으로 1조 4,26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전세계적으로 1,000여명 이상의 임직원을 두고 있다.